제1 야당답게 [신동욱 앵커의 시선]


파도소리가 섞여 있습니다만, 귀 기울이면 게가 공기방울 터뜨리는 소리가 들리실 겁니다. 숨구멍으로 게거품을 뿜으면서 내는 소리입니다. 게는 아가미로 숨을 쉽니다. 그러다 물 밖으로 나오면 아가미 방에서 물을 뱉어내 거품을 만들고, 거기에 공기 속 산소를 녹여 숨을 쉬지요.

하지만 갈수록 숨이 차서 잔뜩 게거품을 물다 죽어버립니다. 사람이나 게나 입에 무는 게거품은 단말마의 비명 같은 것입니다. 게는 먹이가 없으면 동족을 잡아먹습니다. 급할 때는 다리를 자르는 자해도 서슴지 않습니다.

게는 진득하게 머물 줄 모르고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굴을 팝니다. 그래서 게자리 성좌를 가리키는 ‘캔서’가 암을 뜻하게 됐다고 합니다. 게는 창자, 즉 배알이 없고 엉뚱한 게걸음만 칩니다. 초라한 오두막집을 ‘게딱지 같다’ 하고, 게 잡으러 갔다가 “게도 구럭도 다 잃었다”는 속담도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자중지란 자해소동이 점입가경 목불인견입니다. 게걸음 게거품에, 자기네끼리 치고받는 집안 꼴이, 곧 부스러질 게딱지 같습니다. 넉 달 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오세훈 단일후보는 여당 후보를 18퍼센트포인트 차로 눌렀습니다. 당시 국민의힘은 “우리 힘만으로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게 됐다”고 자축했습니다.

그런데 넉 달도 지나지 않아 이준석 대표는 “지금 대선을 치른다면 5퍼센트포인트 차로 진다”고 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든, 대표가 돼 당을 지휘해온 두 달은 온전히 자신의 책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 안팎 인사들을 끌어안고 화합하며, 뜨겁되 공정한 경쟁을 이끌어야 할 책임에 최선을 다했는지 돌아볼 일입니다. 당선 연설에서 했던 약속처럼 말입니다.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저는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입니다”

대선 주자들 그리고 그 측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혹시라도 마음속 어느 한구석에 아들뻘, 막내 동생뻘 당 대표라고 얕잡아 본 적은 없었는지 돌아보시길 바랍니다. 옛 고승의 선문답에 ‘백척간두 진일보’ 라는 화두가 있습니다. ‘백 자나 되는 높다란 장대 위에서 또 한 걸음 나아간다’는 뜻입니다. 모든 것을 내던지는 자세여야만 큰 깨달음의 경지에 다다를 수 있다는 가르침이지요.

그런데 백척간두에서 게걸음을 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게거품 삭는 소리를 내며 끝없는 나락으로 곤두박질치는 수밖에 더 있겠습니까. 대표는 대표답게, 대선 주자들은 주자답게 처신하는, ‘답게’만이 국민에게 버림받지 않는 유일한 길이 될 겁니다.

8월 13일 앵커의 시선은 ‘제1 야당답게’ 였습니다.

[Ch.19] 사실을 보고 진실을 말합니다.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tvchosun.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tvchosunnews/
👍🏻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TVChosunNews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source

(Visited 6 times, 1 visits today)

More Like This

Comment (0)

  1. 야당이 야당답지 못한거 맞습니다 그런데 언론도 언론다와야 합니다 . 대법원에서 차고 넘치는 부정선거의 증거들을 언론에서는 일체언급을 하지않고
    침묵하는 이유는 도데체 무엇인가요 ? 아무리 야당이 합쳐서 대선후보 잘내봐야 뭐합니까 ? 전자투개표기 문제하나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데
    다행히도 황교안후보 홍준표후보가 부정선거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습니다만 그런사실들을 왜 언론에서 모른체 하고 있나요?
    도둑질을 못본체하는것은 도둑과 한패이거나 공범입니다 . 언론에서 야당다울것을 말한다면 언론다움도 중요할것입니다
    거듭 요구합니다 신동욱앵커 의 역사를 깨우는 한마디를 기다립니다

  2. 요즘 국힘당의, 이준석 통화 녹취건이나 경선준비위의 절차규정을 벗어난 토론회 서두르는 모습을 보면,

    불의ㆍ불공정이라면, 학심권력에도 당당히 맞선 정의로움으로 내로남불 정권을 교체할 국민적 소명 받은 지지율 선두로서 국정감사 여당의원 온갖 질의 공격에도 온국민이 목도한 당당한 답변했던, 대선 후보 선두 윤석열 꾀어서 입당시켜, 경제이론 하나 배운 지지율 꼴찌급 유승민을 대선 후보 만들려는, 선두 후보 함정에 빠뜨릴 중상모략할 토론을 사전 준비했음을 미뤄 충분히 짐작됨.

    어떠한 기발난 정책이라 하더라도, 불공정한 토론으로는 결코 제대로 평가될 수 없을 것이다.

    윤석열은 원희룡과 함께 먼저, 국힘당 권력 이준석 유승민의 추미애보다 더한 파렴치함 불의ㆍ불공정에 맞서라! 다른 대선 후보들도 함께 나서라

  3. 정말 신동욱 앵커님 멋있고 맛있게 뉴스하시네요 용기도있고 아주똑 이런분도 대선 참가해보세요 국민들위해서 하실수있는 분이네요

  4. 취임사는 그럴뜻하게 잘했는데, 지금 대선을 치른다면 5%차이로 진다 ,이말은 채찍질하는 말같지만 내심 떨어지기를 바라는 것같이 들린다, 그래서 5년후 자기정치를 꿈꾸는게 아닌가 의심도 간다

  5. 이윤석대표님 제발대표님답게 잘하셔야지요 실망이크네요 정권
    교체안하실건가요 실패하기를바라는가요 유승민은하늘이 두쪽나도대통령안될건데ㅠ

  6. 이준석이는 ,
    말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는
    미친 아이 . 거짓말도 밥 먹듯 .
    순화된 인격성은 전혀 부재.
    인격 장애아, 씨이코패스.
    기능만 탑재된 나쁜 인공지능같다
    빨리 내쫓지 않으면 끝까지 시끄러울
    트러블-메이커에 불과하다.

  7. 때론 멍때리기도 때론 하얀머리속을 정리되기도 시선집중 명품브리핑 항상응원합니다
    정권교체 그리쉽게 얻어지는건 아닌만큼
    결국은 한목소리로 나아가도 저들의 온갖 술수 를 이겨내기 힘겨울텐데~
    다들 절체절명의 염원인 국민다수를 보고 나아가시기바랍니다

  8. 이것이 정답
    대한민국 에 야당은 지금 블렉 시위하는 애국 국민이다 국회 야당은 야당이 아니다 대표 가 문재인 과 싸울 이유가 없단다 이런 🐕들이 야당이다 21대 국회 해산하라 총선 사기조작이 1000 % 확실하다

  9. 유승민 대통령 만들겠다는 이준석은 유승민과 손잡고 국민의 힘을 떠나야합니다
    나가서 소원대로 유승민 대통령만들던지 하면되는것입니다 저 젊은한사람이 대표랍시고 야당대선을 망쳐놓는 행태를 보고있노라니 ㅠ

  10. 준석이는 생각이 깊지를못하다 당대표는 아무나하나 청와대 그렇게 잘못해도 쓴소리 하나 못하는 준석이가 정권교체를 이뤄야 되는데 심히걱정

  11. ㅋㅋ^^~
    비트코인만 잘 하는 이준석!!
    야당대표가 문의 딸랑이 역활만 잘하고 있으니!!
    ㅉ ㅉ ㅉ ㅉ!! 대한민국 국민이다하면 야당을 뿌리채 뽑아 버려 아작을 내야함!!

LEAVE YOUR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